mojave voltage diary

제목  힘든 세상의 이펙터
이름  mo
첨부










알고리즘에 충실한 사운드를 내어주는 개념잡힌 이펙터들은 사용자를
온갖 잡념에서 벗어나게 만드는 마력이 있다. 제각각의 기능을 하는
패러미터들의 다양한 수학적 수치들은 잔인한 세상 풍파에 상처받은
사용자의 나약한 감정을 철저히 배제시키고 오로지 냉철한 이성으로
이펙터에서 벌어지는 수학적 함수관계와 결과물에만 집중하게 만든다.

예측할 수 없는 긴장된 실험이 이루어지는 순간에는 담배도 떠오르지
않고, 늙어가는 엄마에 대한 서글픔도 떠오르지않고,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음악을 하는 것에 대한 좌절감도, 인간의 명예욕, 승부욕, 이기심에
대한 증오도 잊게된다.

올바른 이펙터는 뮤지션을 가르치고 위로해 주는 것 같다.





막연하지만 한번쯤 만나보고 싶은 아름다운 사람들이 있다.


일생동안 천체망원경을 들여다본 사람들인데, 그들의 삶 자체가
전자음악의 중요한 본질을 일깨워준다.


끊임없는 실험과 탐구말이다.





mo
2009-03-05 01:45:20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5  막노동 9일째 mo 2010-08-15 860
94  인천행 막차 mo 2010-07-31 739
93  디에고 마라도나 mo 2010-07-12 562
92  카페 뎀셀브즈 mo 2010-01-20 738
91  김훈으로부터의 답신 mo 2009-09-01 1181
90  오발 Oval mo 2009-08-18 867
89  성지스님(구 정유석) mo 2009-07-21 850
88  토요일 이태원 mo 2009-07-07 896
87  탈모시작 mo 2009-06-22 791
86  노란색 금요일을 기억하며 mo 2009-05-29 781
85  강원도 속초의 비밀 mo 2009-04-09 747
 힘든 세상의 이펙터 mo 2009-03-05 851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